The Pursuit of Happyness

최근에 나온 노트북들은 USB-C와 같은 생김새의 Thunderbolt3 포트를 많이 지원하고 있습니다.

Thunderbolt3 포트는 모양은 USB-C와 같지만 전송속도가 훨씬 빠릅니다. USB-C의 경우, USB 3.2 규격 기준으로 초당 전송률 5GB ~ 20GB 정도의 속도를 지원하고 있는 반면 Thunderbolt3 는 40GB/s의 전송률을 지원합니다. (USB4는 Thunderbolt3 라이센스가 풀려서 해당 기술을 계승해서 40GB/s의 전송률을 지원한다고 합니다.)

그 동안 PD를 지원하는 USB-C 허브를 사용했는데요, 처음에 사용한 제품은 안쪽 회로가 타버렸고요, 두번째 사용하던 제품은 자꾸 연결이 끊어지는 이슈가 있어서 뭔가 아쉽다는 생각을 하다가, 제대로 된 제품을 써보자는 생각에 Thunderbolt Dock 을 알아보던 중, Dell의 WD19TB 와 Lenovo의 40AN0170US 모델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두 제품의 성능에는 큰 차이가 없어 보이는데, Dell 노트북을 가지고 있어서 WD19TB 쪽으로 마음을 굳혔습니다. TB Dock에는 전원버튼이 있는 경우가 있는데, 호환이 되는 경우에만 작동한다고 합니다. 테스트 결과 맥북 프로에서는 전원 버튼이 작동하지 않았지만, 제가 사용하는 Dell Precision 5510 노트북에서는 전원 버튼이 잘 작동하였습니다. 참고로 Dock 매뉴얼에 이 Dock이 지원하는 노트북 제품 리스트가 있는데, Thunderbolt3 규격이 맞으면 지원 리스트에 없어도 동작하는 듯합니다. (Precision 5510 은 지원 리스트에 적혀 있지 않았습니다..)

 

배송온 박스를 뜯었더니, 별도의 포장이 없이 알맹이들만 들어 있었습니다. 새 제품으로 알고 산건데, OEM 제품인건지.. 사용한 흔적은 없지만 포장이 별로네요.. 

 

내용물들을 꺼내 보았습니다. 특이한 점은 Dell 사이트에 있는 매뉴얼 (아래 링크 첨부) 에는 본체와 어댑터만 있는 것처럼 적혀 있었는데, MiniDP - DP 케이블이 들어 있었습니다. (어디다 써야 할지..) 180W 어댑터라서 그런지 크기가 상딩했습니다. 거의 Dock 본체 사이즈네요..

 

Dock의 앞쪽입니다. USB-C 포트, USB 포트, 오디오 출력 포트가 있습니다.

 

Dock의 뒤쪽입니다. Thunderbolt 연결시 FHD@60Hz 3개 혹은 QHD@60Hz 3개 혹은 4K@60Hz 2개 혹은 5K@60Hz 1개 연결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Dell 노트북에는 최대 130W의 파워를, 그 외의 제품에는 최대 90W 파워를 전달한다고 합니다.

 

제품 윗면입니다. 노트북과 연결하는 Thunderbolt 케이블은 본체에 붙어 있어서 교체가 불가능합니다. 케이블은 무척이나 굵은 제품이네요. 전원 버튼이 있으며, 제 노트북 (Precision 5510) 에서는 잘 동작했습니다. (맥북 프로에서는 동작하지 않았습니다.)

 

아마존에서 $240에 구매했는데요, 비싸긴 하지만 뭔가 마음의 안정이 되는 제품 같아서 후회는 안듭니다. 물론 제가 외부 모니터를 많이 사용하는 것이 아니어서 너무 심한 과투자 같긴하지만.. 맘에 드네요. 이런 형태의 Dock이 내구성에 대한 이야기가 많아서 당장 판단하기는 힘들지만, 현재까지는 충분히 괜찮다고 이야기 하겠습니다.

 

+ 조금 쓰다보니.. 팬이 돌아가는 소리가 들립니다. 갑자기 소리가 커지기도 하고.. 노트북 보다 팬소리가 더 크네요.. 

 

매뉴얼 링크입니다.

https://www.dellemc.com/resources/en-us/asset/data-sheets/products/electronics-accessories/dell_thunderbolt_dock_wd19tb_spec_sheet.pdf

Comment +0

애플에서 새로운 제품들을 발표하였습니다.

먼저 Apple TV+ 를 런칭한다는 소식입니다. 월 $4.99에 스트리밍 TV 서비스를 즐길 수 있습니다. 애플을 이번 발표전에 이미 자체 제작 콘텐츠를 준비하며 스트리밍 서비스를 조만간 시작할 것이라고 알려왔는데요, 11월 1일 부터 서비스가 시작된다고 합니다.

사진 출처 : 애플 홈페이지

 

다음으로 발표한 것은 10.2인치 아이패드 제품 입니다. 기존 6세대 9.7인치 제품에서 화면 크기만 달라진 듯 합니다. 32GB 버전이 $329부터 시작합니다. 작년에 나온 6세대 제품과 같은 A10 Fusion 프로세서를 사용한 부분은 조금 실망스럽습니다. 개인적으로 아이패드를 구매한다면 조금 더 돈을 들여서 Air 제품을 구매하는 편이 좋을 것 같습니다. 프로세서도 훨씬 좋으며, 트루톤 디스플레이와 라미네이트된 화면까지 고려하면 Air 가 더 나은 선택이라는 생각입니다.

사진 출처 : 애플 홈페이지

 

다음으로 애플워치 5를 발표하였습니다. Always On 디스플레이 기술이 적용되었으며, 배터리는 18시간 지속된다고 합니다.

사진 출처 : 애플 홈페이지

 

그리고 기다리던 아이폰 11을 발표하였습니다. 기존에 XR, XS, XS Max 였던 명칭이 아이폰 11, 아이폰 11 Pro, 아이폰 11 Pro Max 로 변경되었습니다. 전작과 비교하면 가장 큰 변화는 후면 카메라 입니다. 기존 버전보다 렌즈가 하나씩 더 추가되었는데, 보기에는 안 좋지만 성능은 확실히 좋아진 것 같습니다. 프로세서는 A13 Bionic 칩으로 업데이트 되어 전작보다 20% 정도의 성능이 향상되었다고 합니다. 퀄컴의 스냅드래곤 칩이나 삼성 엑시노스 등과 비교한 챠트를 통해 성능이 좋다고 하였습니다. 이번주 금요일 (미국시간 기준) 부터 예약 판매가 시작되며, 제품은 20일부터 순차 배송된다고 합니다. 가격은 각각 $699, $999, $1099 로 책정되었으며, 가격이 비싸다고 생각하였는지, 트레이드 인 조건을 많이 내세우고 있습니다. 아이폰 11프로에는 Midnight Green 컬러가 추가되었으며, 아이폰 11도 산뜻한 색상들로 소개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케이스를 씌우고 쓰는 편이라 사실 색상은 어떤 걸 써도 별 감흥이 없긴 합니다만.. 삼성 갤럭시 노트 10 색상이 더 끌리긴 하네요..

사진 출처 : 애플 홈페이지
사진 출처 : 애플 홈페이지

후면 카메라에 대한 이야기는 예전부터 많이 돌아다녀서 크게 새롭지는 않았습니다. 다음 아이폰은 카메라 렌즈가 4개가 되지 않을까하는 기대가 생기네요..

 

이번 이벤트에서 16인치 맥북프로가 발표되기를 기대했었는데, 아쉽게도 발표는 없었습니다. 막연한 기대로는 10월에 Pro 제품군을 발표하는 세션이 한 번 더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인데요, 맥북 프로와 아이패드 프로, 맥 프로 등이 출시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상당히 오랜시간 업데이트가 없었던 아이맥 프로도 업데이트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