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ursuit of Happyness

어느새 구매한지 4년이 넘은 Surface Pro 3..


처음 사용할 때는 단점 투성이라고 생각했었는데요, (예전 포스트 참고.. http://shineum.tistory.com/71 )


당시 상당히 괜찮은 스펙으로 구매해서 아직까지 잘 쓰고 있네요..


하지만 키보드에서 몇몇 키가 눌려지지 않는 현상이 있어서 타입 커버 키보드를 새로 구매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Surface Pro 3 가 너무 오래된 기기라서 아직 사용하시는 분들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만..


참고로 Surface Pro 3 타입 커버는 Surface Pro 4 타입 커버와 호환이 됩니다. 


그래서 기왕 구입하기로 결정한 것, Surface Pro 4 용으로 나온 타입 커버를 구매하기로 하였습니다.


..


그래서 고른 제품이..


마소에서 NFL과 공동 프로모션으로 출시했던 제품 입니다.


일반 타입 커버는 정가 $129 에 팔고 있으며, 대략 $100 정도에 구매가 가능하지만,


NFL 팀 로고가 찍혀 있는 제품들은 팀 인기도에 따라서 가격이 조금씩 다르지만 대략 $60 근처에 구매가 가능했습니다.


NFL을 잘 모르는 관계로 가장 저렴한 제품을 사려했으나.. 그래도 조금 느낌 있는 로고를 골라보았습니다.


eBay 세일 기간을 이용해서 최종적으로 대략 $50에 구매하였습니다. 


일반 키보드에 비하면 많이 비싸지만.. 서피스용은 원래 좀 비싸다 보니 이 정도면 그래도 싸게 사지 않았나 싶네요..




아래 사진은 기존에 사용하던 서피스 프로3용 타입 커버 사진과 새로 구입한 키보드 레이아웃 비교 입니다.


일단 키 사이에 약간의 간격이 생겼고요,


스페이스 바가 약간 작아지고, Fn 키가 왼쪽으로 옮겨졌으며, 오른쪽에 메뉴 키가 생겼습니다.


Fn 들의 기능 배치가 살짝 변경되었습니다.


그리고 터치패드의 크기가 약간 커지고 위치가 가운데로 정렬되었습니다.



독에 장착한 모습입니다.



블랙프라이데이 세일 기간이 지나서 구매하긴 했지만, 가격에 영향이 있었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습니다.


키보드는 예전에 비해서 좋아졌다는 생각이 듭니다.


예전에는 트랙패드가 중앙에 있는 것을 선호했었는데, 요즘은 왼쪽으로 치우친게 더 좋은 거 같기도 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습관인지.. 자세의 문제인지 모르겠지만 타이핑을 하다보면 손의 위치가 살짝 왼쪽으로 치우쳐져 있어서,


트랙패드가 중간에 있으면 오른손 엄지 손가락으로 건드리는 경우가 더 많이 생기는 것 같습니다.


다만 약간의 문제가 있는데요.. 아마도 제가 구매한 제품의 불량인거 같은데.. 


키보드의 높이를 올리기 위해서 서피스 화면 아래쪽에 부착하는 자석이 조금 약한 것 같습니다.


예전 제품은 착 달라 붙는 감이 있는데, 새 거라서 그런지 좀 잘 붙지 않네요.. (하단 부분에서 약간의 텐션이 있어서 그런듯 합니다.)


리턴할 생각은 없고 그냥 쓸 예정입니다.



Comment +0

Lenovo 엔트리 노트북 ideapad 120s 에 대한 간단한 리뷰 입니다.


이 모델은 미국에서 모델명 81A40025US 으로 팔리고 있는 제품 입니다.


지난 블랙 프라이데이 때, Best Buy에서 $99 + tax 에 구매를 했습니다.


박스 모양이 110s 에 비해서 두께가 얇아지고 크기가 살짝 커졌습니다.



상자에 적힌 스펙입니다.

스크린 사이즈 11.6인치

CPU : N3350 (1.1GHz)

메모리 : 2GB

스토리지 (HDD) : 32GB eMMC

무선랜 : 802.11ac + BT4.0

기타 : HDMI 포트 / USB 3.0 포트(2) / USB-C 포트(1) / 헤드폰 잭 / 마이크로 SD 슬롯



구성품 사진 입니다.



크기 비교를 위해 로지텍 M510 마우스와 같이 찍어 보았습니다.


제품의 하단 입니다.


키보드 레이아웃 입니다. 110s와 비교해 보면 몇몇 변화가 눈에 띄는데요,


먼저 전원 버튼이 키보드 우측 상단에 배치 되어 있습니다. 맥의 키보드를 연상시키는 부분이네요..


그리고, 좌우 버튼 위에 있던 페이지 업 / 다운 버튼이 사라졌습니다.


마지막으로 키 감이 미묘하게 바뀌었습니다.



크기 비교를 위해서 12인치 서피스 프로3 과 같이 찍어 보았습니다.


제품에 기본으로 설치되어 있던 윈도우의 버전입니다. Windows 10 Home 1703 으로 되어 있었는데, 이 부분은 살짝 아쉬운 것이, 스토리지가 32GB 정도로 나오는 제품은 OS의 큰 업데이트를 처리하기 쉽지 않습니다. 1709 버전으로 출시 되기를 기대했었는데, 1703 이었습니다.. 


110s와 마찬가지로 박스에서 꺼냈을 때 배터리가 완전히 방전되어 있었습니다.


미디어 재생시의 발열을 체크해 봐야 하는데, 사정상 지금 TV 연결을 할 수가 없어서 그 부분은 아직 체크를 못해봤습니다.


키보드에 대해서 잠시 이야기를 하자면, 110s 의 경우 딸깍이는 느낌의 전원 버튼이 참 맘에 들었었는데, 맥과 비슷한 형태의 전원 버튼으로 바뀐 점은 살짝 향수가 느껴지는 아쉬움이 있고요..


키 감은 쫀득한 느낌에서 부드러운 느낌으로 바뀌었습니다.


뭔가 예전에 X30 키보드에서 X40 키보드로의 변화 같은 느낌이랄까..


개인적으로 Page Up / Page Down 버튼이 없어져서 좋았고요, 


터치패드는 여전히 살짝 왼쪽으로 치우쳐져 있네요..


그리고 화면의 시야각은 좁은 편입니다.



110s 와 비교했을 때, CPU 성능이 약간 개선 되었다고 하는 부분을 살짝 기대했었는데, (싱글 쓰레드 기준 40% 정도, 멀티쓰레드 환경에서 13% 정도 성능 향상) , 큰 차이를 느끼기는 힘듭니다.


N3060 CPU 벤치마크 vs N3550 CPU 벤치마크


다만 TDB는 같지만 베이스 클럭 스피드가 낮아져서 (1.6GHz -> 1.1GHz) 발열이 조금이라도 적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있습니다.


----------


이 제품을 메인 작업용으로 쓰기에는 약간의 인내심이 필요할 것 같지만, 


간단한 웹브라우징 등의 용도로 쓰기에는 나쁘지 않은 거 같습니다.


원래 가격이 $199 정도지만 적당히 세일할 때 사서 거실에  두고 쓰는 용도로도 괜찮을 듯 합니다.


아이패드는 키보드가 없어서 불편하고, 메인 노트북은 책상에서 주로 써서 가지러 가기 귀찮을 수 있는데,


이럴 때, 120s 같은 엔트리 급 노트북을 거실에 하나 비치해 두고 활용하는 것도 생각보다 편리합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