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ursuit of Happyness

어느새 구매한지 4년이 넘은 Surface Pro 3..


처음 사용할 때는 단점 투성이라고 생각했었는데요, (예전 포스트 참고.. http://shineum.tistory.com/71 )


당시 상당히 괜찮은 스펙으로 구매해서 아직까지 잘 쓰고 있네요..


하지만 키보드에서 몇몇 키가 눌려지지 않는 현상이 있어서 타입 커버 키보드를 새로 구매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Surface Pro 3 가 너무 오래된 기기라서 아직 사용하시는 분들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만..


참고로 Surface Pro 3 타입 커버는 Surface Pro 4 타입 커버와 호환이 됩니다. 


그래서 기왕 구입하기로 결정한 것, Surface Pro 4 용으로 나온 타입 커버를 구매하기로 하였습니다.


..


그래서 고른 제품이..


마소에서 NFL과 공동 프로모션으로 출시했던 제품 입니다.


일반 타입 커버는 정가 $129 에 팔고 있으며, 대략 $100 정도에 구매가 가능하지만,


NFL 팀 로고가 찍혀 있는 제품들은 팀 인기도에 따라서 가격이 조금씩 다르지만 대략 $60 근처에 구매가 가능했습니다.


NFL을 잘 모르는 관계로 가장 저렴한 제품을 사려했으나.. 그래도 조금 느낌 있는 로고를 골라보았습니다.


eBay 세일 기간을 이용해서 최종적으로 대략 $50에 구매하였습니다. 


일반 키보드에 비하면 많이 비싸지만.. 서피스용은 원래 좀 비싸다 보니 이 정도면 그래도 싸게 사지 않았나 싶네요..




아래 사진은 기존에 사용하던 서피스 프로3용 타입 커버 사진과 새로 구입한 키보드 레이아웃 비교 입니다.


일단 키 사이에 약간의 간격이 생겼고요,


스페이스 바가 약간 작아지고, Fn 키가 왼쪽으로 옮겨졌으며, 오른쪽에 메뉴 키가 생겼습니다.


Fn 들의 기능 배치가 살짝 변경되었습니다.


그리고 터치패드의 크기가 약간 커지고 위치가 가운데로 정렬되었습니다.



독에 장착한 모습입니다.



블랙프라이데이 세일 기간이 지나서 구매하긴 했지만, 가격에 영향이 있었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습니다.


키보드는 예전에 비해서 좋아졌다는 생각이 듭니다.


예전에는 트랙패드가 중앙에 있는 것을 선호했었는데, 요즘은 왼쪽으로 치우친게 더 좋은 거 같기도 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습관인지.. 자세의 문제인지 모르겠지만 타이핑을 하다보면 손의 위치가 살짝 왼쪽으로 치우쳐져 있어서,


트랙패드가 중간에 있으면 오른손 엄지 손가락으로 건드리는 경우가 더 많이 생기는 것 같습니다.


다만 약간의 문제가 있는데요.. 아마도 제가 구매한 제품의 불량인거 같은데.. 


키보드의 높이를 올리기 위해서 서피스 화면 아래쪽에 부착하는 자석이 조금 약한 것 같습니다.


예전 제품은 착 달라 붙는 감이 있는데, 새 거라서 그런지 좀 잘 붙지 않네요.. (하단 부분에서 약간의 텐션이 있어서 그런듯 합니다.)


리턴할 생각은 없고 그냥 쓸 예정입니다.



Comment +0

애플에서 오늘 새로운 맥북프로 라인업을 공개하였습니다.


주요 변경사항은 다음과 같습니다.


1. Function 키 위치에 터치 바 적용 (13인치에는 기존 Function 를 탑재한 버전이 추가됨) 및 터치 ID 적용 

2. 밝고 색재현률이 높아졌으며 전력 소모가 더 적은 디스플레이 적용

3. 2세대 버터플라이 Mechanism 키보드 적용

4. 트랙패드의 크기가 커짐

5. USB-C 형태의 Thunderbolt3 포트 제공 (15인치 기준 4개) - 어느 포트로도 충전 가능

6. 더 얇아지고, 작아지고, 가벼워짐

7. 10시간 배터리 지속

8. 인텔 6세대 CPU 채용

9. Radeon 그래픽 칩셋 채용 (15인치에만..)

10. 더 빨라진 SSD 스토리지



오늘 발표에서는 새로운 터치 바를 지원하는 프로그램 (애플리케이션) 몇가지를 소개하였습니다. 애플 소프트웨어 뿐 아니라 파이널 컷 프로나 포토샵, 그리고 DJ 소프트웨어로 시연을 해 주었습니다.



그리고 중요한 가격!







Function 키가 있는 13인치 맥북 프로의 경우에는 CPU 및 그래픽 칩셋, 메모리 동작속도가 터치바가 있는 제품보다 많이 떨어지게 나왔습니다. 


15인치 맥북 프로 기준으로 전세대에 비해서 대략 400달러 정도의 가격 상승이 있었습니다. 업그레이드 된 하드웨어를 감안할 때 가격상승은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지만, 하드웨어에 있어서는 충분히 3~5년을 써도 괜찮은 사양을 제공하던 애플이 이번에는 경쟁사에 비해서 앞선다고 하기 힘든 사양을 내놓은 부분이 너무 아쉽습니다. 지금이 2014년도 아니고 2016년이 끝나가는 시점인데, 업그레이드도 불가능한 맥북프로 15인치의 메모리가 16기가라는 것은 1~2년 이상 쓰기 힘들다는 것을 감안하면 너무 비싸게 나왔다는 생각이 듭니다. 지금 시점이면 최소 32기가 정도는 줬어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그리고 윈도우 진영에서는 터치 스크린으로 화면 어디를 클릭해도 되는 제품들이 쏟아져 나오는데, Function 키 부분만 터치로 작동하게 하는 것은 뭔가 시대의 흐름을 잘못 읽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제품이 나오고나서 봐야하겠지만, 현재까지 다음과 같은 문제점이 많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1. Function 키 삭제는 아직 시기 상조다

2. Magsafe 가 없어진 것도 아쉽다.

3. 버터플라이 키보드는 별로다.

4. 가격이 너무 비싸다.

5. 메모리가 너무 작다.



사실 오늘 발표가 있기 전까지는 왠만하면 이번에 업그레이드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어제 포스팅한 것처럼 10년만에 윈도우 사용자로 돌아가야한 시점이 된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Comment +0